컨텐츠 바로가기

상품분류메뉴

  • NFC


현재 위치

  1. 게시판
  2. 단체주문상품출고현황

단체주문상품출고현황

기업,학교,교회,수출형 상품 출고 현황입니다

할머니, 꼭 기억할게요
제목 할머니, 꼭 기억할게요
작성자 자유넷 (ip:)
  • 작성일 2015-06-18
  • 추천 추천 하기
  • 조회수 456
  • 평점 0점

 

 

 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할머니, 꼭 기억할게요

 



꿈도 웃음도 많던 한 소녀가 있었습니다.
이 웃음이 많던 17세 소녀가 꿈꾸는 20살은
그저 남들처럼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는 것이었습니다.
그와 결혼을 하고 애도 낳아 알콩달콩 살아가는
생각만 해도 벅찬 행복한 삶이었습니다.

그런 소녀에게 느닷없이 찾아온 어둠의 손길
그 손길은 소녀의 꿈을 짓밟았고 웃음을 앗아갔습니다.
소녀는 그렇게 채 피어보기도 전에 모든 걸 빼앗겼습니다.
지금부터 그녀의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.

1941년, 하얗고 앳된 얼굴의 소녀와
세 명의 친구들이 빨래를 하고 있었습니다.
그런데 느닷없이 나타난 일본인에게
세 명의 친구들과 함께 끌려갑니다.
보내달라고 애원하며 울고 또 울었지만,
어디로 달려가는지 모를 트럭은 멈추지 않았습니다.

소녀는 4년 동안 부산과 일본, 대만을 거쳐 홍콩, 중국,
베트남, 싱가포르, 인도네시아를 끌려 다니며
강제로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해야만 했습니다.
말도 안 되는 4년 간의 비극이 그녀의 모든 삶을 무너뜨렸고,
새하얗던 소녀의 얼굴은 어느새 흙빛으로 변해갔습니다.

목숨을 걸고 도망치기도 했습니다.
그러나 극악무도한 일본군에게 다시 잡혀
때릴 데도 없는 어린 소녀를 때리고 또 때렸습니다.

그렇게 지옥 같은 4년을 보낸 소녀는
1945년 일본으로부터 대한민국이 해방되던 그날,
드디어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.
그때 소녀의 나이는 21살, 너무도 꽃다운 나이였습니다.




꿈에도 그리던 대한민국에 돌아왔지만,
그녀는 고향으로 향할 수 없었습니다.
그토록 그리워했고 미치도록 가고 싶었지만,
그럴 수 없었습니다.

"집에는 부끄러워서 못 가겠어..."

다시 일어설 수 없게 무너뜨린 일본인들의 만행에
그녀가 꿈꾸던 장밋빛 삶은 핏빛으로 채워졌고,
17살 이후로 행복함에 크게 웃어본 일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.
결국 그녀는 부산, 마산, 서울 등에서
식당 일과 파출부 일을 하며 마지 못해 살아왔습니다.

시간은 흘렀고, 17살이었던 소녀는 91세의 할머니가 되었습니다.
그리고 마음속 한을 풀지 못한 채
2015년 5월 27일, 한 많은 숨을 거뒀습니다.

그녀는 죽음을 앞둔 마지막 순간까지 이렇게 말했습니다.
"그냥 남들처럼 결혼해서 애 낳고 그렇게 살고 싶었어"

웃음 많던 소녀의 작고 소박했던 꿈은
결국 이루지 못하고 꿈으로 남긴 채 눈을 감은 그녀.
그녀의 이름은 '이효순'...

그렇게 일본인에게 꿈을 짓밟히고, 웃음을 빼앗긴
그 소녀들이 이젠 쉰 다섯(52) 분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.
그녀들의 소원은 단 하나.
원하지 않은 삶을 살게 한 그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받는 것...

천벌은 아닐지언정 당연히 받아야 할 사과조차 받지 못하고 떠난
故 이효순 할머님과 먼저 떠난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.

- 이 글은 스브스 뉴스를 재구성 각색한 글입니다 -
첨부파일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
목록

삭제 수정 답변
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/ byte


CUSTOMER CENTER

CS CENTER QUICK

  • 주문조회
  • 공지사항
  • 미확인입금자
  • 마이페이지
  • FAQ

BANKING ACCOUNT



  • 카카오톡
  • 품질인증

장바구니 0